2019. 10. 19. (토)

농식품부 장관 “방역에 1%라도 도움되면 무엇이든 실행”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9건 중 5건 인천 강화서 발생…특단의 조치 필요”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27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관련해 “모든 지자체는 1%라도 방역에 도움이 된다면 무엇이든 실행한다는 각오로 방역에 임해달라”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방역상황 점검회의에서 “아직까지 경기 북부권역에서만 발생하고 있지만 엄중한 상황”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2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방역상황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어 “전날 강화군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1건 추가로 발생해 총 9건이 확진됐다”며 “9건 중 5건이 강화에서 발생해 강화군에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현장 방역조치 점검결과와 관련해서는 “여전히 농가 출입구 생석회 도포나 농장 출입제한 조치 등에 미흡한 점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차량에 의한 전파를 막기 위해 28일 정오부터 경기 북부권역 축산관계 차량의 다른 권역 이동을 차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지자체에서는 현장에서 혼선을 겪지 않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달라”며 “주말에도 출입증 발급 등을 위해 지자체 담당 공무원의 근무가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아울러 “내일 정오를 일시이동제한 해제 전까지 농가와 도축장 등 축산관련 시설의 일제소독 등 조치를 완료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축산관계자들은 축산 관련 모임과 행사의 연기·취소를 검토하고 외부 모임과 행사 참여를 자제해달라”며 “축제와 같은 일반행사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전파 가능성을 고려해 진행 여부를 판단하되 방역 매뉴얼을 준수해 철저한 방역이 이뤄지도록 조치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전날 강화군 강화읍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데 이어 이날 오전에도 강화군 하점면의 돼지농장에서 확진 판정이 나왔다.

이로써 국내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총 9건으로 늘었으며 이 가운데 5건이 강화에서 발생했다.


    박연실 기자 cherish@idhnews.com 등록일 : 2019-09-30


   맨위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쓰기


 

이 총리 “돼지고기 소비 위축 기미…안심하고 잡수셔도 된다”
중소기업 간 협력 강화…제7차 한-메콩 비즈니스 포럼
아랍 연방평의회, 아랍 의회와 협력해 ‘아랍 여성 권리 헌장’ 제정
농림축산식품부,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에 따른 긴급대책 추진
정보통신산업진흥원, 20개국 38개 글로벌 스타트업과 판교에서 비즈니스 미팅 추진
외교부, 제6차 한-태평양도서국 고위관리회의 부산에서 개최
영국 국립보건원, 초음파 골절 치유 시스템 ‘엑소젠’에 대한 기존 권고 유지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 역대 최대 규모 ‘2019년 한국사회정책연합학술대회’ 개최
경기 연천서 돼지열병 확진…48시간 일시이동중지명령
삼성디스플레이 13조 투자…차세대 디스플레이 시대 연다
Home    |     전국자치뉴스    |     포토뉴스    |     오피니언    |     명예기자뉴스    |     전문가클럽    |     기자클럽    |     커뮤니티
E메일   |    회사소개   |    서울   |    경기   |    인천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강원   |    대전/충청   |    제주
copyright 2005 대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대표전화 02)6000-3399 FAX 02)6008-3444
본 홈페이지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