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6. 04. (목)

규제자유특구 본격 시동…자율주행차 세종 달린다

 자율차 합동 현장점검…세종시, 내년 말 자율주행셔틀 서비스 제공 목표

fjrigjwwe9r3da_contents:content
국내 최초 자율주행차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세종시가 자율차 상용화를 위한 첫 시동을 걸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세종특별자치시는 이와 관련해 30일 합동 현장점검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30일 자율주행차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세종시에서 열린 중소벤처기업부와 세종시의 합동점검 현장에서 김학도 차관과 이춘희 세종시장 등 양 기관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김학도 중기부 차관과 이춘희 세종시장,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와 특구 사업자 관계자들은 세종시 BRT 도로 중 미운행 구간인 시범운행 지역에서 자율주행차에 시승하는 등 사업 안전성 전반을 점검했다.

지금까지는 자율주행차가 다른 차량과 함께 도로를 주행하거나 공원 내에서 주행하는 것이 불가능했으나 올해 7월 세종시가 자율주행차 규제자유특구로 정해지면서 BRT 일부구간 등에서 단계별 실증을 거쳐 실제 승객이 탑승하는 주행이 가능해졌다.

세종시는 내년 1단계 사업으로 자율주행 시범운행을 통해 안전성과 사업화 가능성을 높이고 2021년 2단계 사업으로 실증구간과 서비스를 확대해 2022년 이후 자율주행 서비스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중기부는 이번 현장점검을 시작으로 전국 7개 규제자유특구에 대해 이행상황과 안전대책을 점검 및 보완하기 위한 ‘규제자유특구 현장점검반’을 운영할 계획이다.

김학도 중기부 차관은 “규제자유특구가 규제를 뛰어넘어 혁신에 도달하기 위한 활로가 돼 신기술·신산업의 청사진을 우리에게 제시할 것”이라며 “국민 안전과 환경을 먼저 고려한 규제혁신이 우선인 만큼 관계부처, 지자체 등과 함께 하나하나 꼼꼼히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내년 연말에는 BRT도로 및 도심 공원 내에서 시민들에게 자율주행셔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며 “성공적이고 안전한 실증을 통해 세종시를 ‘자율주행 상용화 거점 도시’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철희 기자 kang@idhnews.com 등록일 : 2019-10-01


   맨위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쓰기


 

3차 추경 35.3조…코로나 위기 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
외국인 등록증에 ‘에일리언’ 표기, 54년만에 사라진다
정부 “방역은 선택 아닌 필수…일상과 방역의 조화 중요”
방역당국 “코로나19, 경각심 낮아진 순간 약한 고리 찾아간다”
소상공인, 온라인에서 새로운 활로 찾는다
방역당국 “비대면 모임의 뉴노멀 만드는 게 필요한 상황”
정 총리 “젊은이들 통한 조용한 코로나 전파 막아야”
코로나19 극복 위해 ‘지방재정투자심사’ 대폭 개선한다
선결제·선구매 참여 개인사업자·법인에 1% 세액공제 이달 시행
27일부터 수도권 모든 공공분양주택, 3~5년 의무 거주해야
Home    |     전국자치뉴스    |     포토뉴스    |     오피니언    |     명예기자뉴스    |     전문가클럽    |     기자클럽    |     커뮤니티
E메일   |    회사소개   |    서울   |    경기   |    인천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강원   |    대전/충청   |    제주
copyright 2005 대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대표전화 02)6000-3399 FAX 02)6008-3444
본 홈페이지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