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2. 27. (목)

“확진환자 이동경로·접촉자, 과도한 불안 가질 필요 없어”

 “코로나바이러스, 대기 중에 배출되면 감염력 급격히 낮아져…소독하면 당일 사멸”

정부가 확진환자의 이동경로(방문장소)나 접촉자에 대해 과도한 불안을 가질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또 확진환자가 방문한 장소는 모두 철저한 소독조치를 취하고 있으며, 코로나바이러스의 특성상 노출 표면을 깨끗이 소독하면 사실상 감염 가능성은 없다고 설명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10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0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바이러스는 대기 중에 배출되면 감염력이 급격히 낮아지며, 소독을 실시하면 당일로 사멸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소독제 사용에 따른 위해 가능성 등까지 고려해 소독 다음날까지 사용을 제한하고 있으므로, 이후에는 안전하게 해당 장소 이용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정부는 확진자의 접촉자에 대해서는 역학조사를 통해 노출 여부를 면밀히 파악하고 전원 자가격리토록 하고 있으며, 환자와의 접촉자는 증상 발현 등이 있을 경우 추가 노출을 최소화하고 신속하게 감염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이같이 조치를 실시하고 있다.

때문에 접촉자의 ‘접촉자’는 감염의 우려가 없으므로, 접촉자와 거주·근무하는 공간에 같이 있었다는 이유만으로 감염이 될 것이라는 과도한 불안감을 가질 필요는 없다.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국민들의 관심과 협조 속에 현재까지 감염병 확산을 최대한 억제하고 있다며, 기본적인 감염병 예방 수칙 준수를 재차 강조했다.

손씻기, 기침 예절 준수 등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하면서,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기침, 인후통, 호흡곤란 등) 발현 여부를 스스로 면밀히 관찰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의료기관에서 발생할 경우 유행이 빠르게 확산될 가능성이 높아지는 만큼, 각 의료기관이 실시하고 있는 면회객 제한 등 감염관리 조치에도 적극 협조해 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만약 중국을 방문한 후 14일 이내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발생하는 경우 선별진료소가 있는 의료 기관을 방문하거나, 관할 보건소 및 지역 콜센터 (☎ 지역번호 +120) 또는 질병관리본부 상담센터(☎ 1339)로 상담해 줄 것 또한 당부했다.


    강철희 기자 kang@idhnews.com 등록일 : 2020-02-11


   맨위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쓰기


 

호흡기환자 진료동선 구분한 ‘국민안심병원’ 91곳 지정
주택·마을회관 등 2000곳 라돈 무료 측정·저감 관리
문체부, 코로나19 피해 스포츠산업 긴급 지원…200억원 특별 융자
5개 국립공연장 휴관·7개 국립예술단체 공연 중단
개강 앞둔 중국인 유학생 방역·격리 등에 예비비 50억 투입
정부, 대구·경북 청도에 마스크 100만개 긴급 지원
‘코로나19’ 민관합동 지원체계로 기업애로 199건 해결
과기정통부, ICT업계 코로나19 피해 확산 방지 총력 대응
주한영국대사관, 그린 캠페인 제로 플라스틱 커피 이벤트 진행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 코로나19 전수검사 실시
Home    |     전국자치뉴스    |     포토뉴스    |     오피니언    |     명예기자뉴스    |     전문가클럽    |     기자클럽    |     커뮤니티
E메일   |    회사소개   |    서울   |    경기   |    인천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강원   |    대전/충청   |    제주
copyright 2005 대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대표전화 02)6000-3399 FAX 02)6008-3444
본 홈페이지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