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4. 07. (화)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 코로나19 전수검사 실시

 대구·경북 특별방역대책…조기진단·치료확대 위한 시설·장비 강화

정부가 대구·경북 지역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특별방역대책을 실시한다.

우선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검사와 격리 해제 전까지 전수 확진검사를 시행할 계획으로, 민간 의료기관 4개소를 추가 지정했다.

현재 이 지역에 입원중인 폐렴 환자에도 코로나19 전수조사를 실시하는데, 조사 완료 후 신규로 발생하는 폐렴 환자는 의무적으로 코로나19를 검사하도록 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는 21일 정례 브리핑에서 “대구지역에 첫 확진환자 발생 이후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고, 평균 5일 잠복기를 고려할 때 향후 확진자가 계속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대구·경북에 대한 특별방역대책 등을 밝혔다.

◆ 대구·경북 현황 및 조치사항

대구시는 지난달 31일부터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 대구시장)를 운영하고, 감염병관리지원단을 구성·운영해 수시 자문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아울러 대구 시내 8개 구·군 보건소와 7개 의료기관등 15개 선별진료소를 운영 중이며, 보건소별 전용 상담전화 콜센터와 선별진료소 음압텐트 및 이동형 엑스레이기를 설치·운영하고 있고 중국인 유학생 의심환자 발생 시 비상대응체계 등을 마련했다.

음압병실은 20일 18시 현재 9개병원에서 50병실을 확보했는데, 향후 추가 병상 확보·배치를 위해 민간병원, 대구의료원 등 지역 내 가용 가능한 병상 확보 및 확진자 배치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 하수구 등 방역취약지와 전통시장 등 주요공공시설에 방역을 실시했고, 차량과 시설도 방역 및 소독을 실시했다. 역사, 터미널, 지하철에 열화상카메라를 비치했으며 확진자 이동동선 역학조사에 따른 환경방역소독도 철저히 실시 중이다.

한편 경상북도는 관내 확진환자를 전원 입원 및 격리조치했고, 즉각대응팀을 파견해 심층역학조사 및 접촉자에 대한 자가격리 조치와 이동경로 및 장소 일시 폐쇄, 방역소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또한 대남병원 확진자 발생에 따라 의료기관 종사자 및 입소자를 전수 검사했고 정신병동 폐쇄 및 입소자 전원에 대한 검사를 조치했다.

경북도는 향후 확진환자 발생에 대응해 단계별 시설인력계획을 수립하고 격리병상의 경우 현 단계에서는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을 활용하고 확산에 대비해 공공병원 격리병상을 우선 확대한 후 민간종합병원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대규모 환자 발생시 도립의료원(포항, 김천, 안동)에 병실 추가확보 및 격리입원을 추진하고 역학조사관도 확충 중이다.

특히 경북지역의 자가격리 대상과 관련해 1:1 자가격리자 전담인력을 확보해 모니터링 및 생필품 등 제공 등 관리 중이며, 자가격리자 이탈 시 경찰 협조를 받아 위치 추적할 계획이다.

중수본은 경북 내 유학생은 전원 기숙사에 보호하고, 보호실태 상시 모니터링 및 시군 및 대학 내 유학생 관리 전담조직과 핫라인 구축 등을 통해 관리한다고 밝혔다.

또한 경북도내 선별진료소는 47개로, 검체 채취 기능 보강을 위한 장비 및 인력을 추가 배치하고 보건소 선별진료소 의료진 상주 시간 연장, 도 및 시군 홈페이지와 자막방송 등을 활용해 적극 홍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대구·경북 지역 특별방역대책

정부는 대구·경북지역의 코로나19의 전파 및 확산 방지를 위한 격리 및 검사를 실시하고,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 전원에 대한 최근 해외여행력 및 의료기관 방문력을 조사할 계획이다.

또한 신도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검사도 실시하는데, 우선 선별진료소를 추가 설치하고 신도 전수에 대해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아울러 위험도 평가를 통해 유증상자, 접촉자 등에 진단검사를 우선 실시하되 격리 해제 전까지 전수 확진 검사도 할 계획이다.

확진환자 치료역량 확보를 위해서는 20일 계명대 동산병원 신축병동을 긴급승인해 자가격리 중인 확진 환자에게 병상을 배정하고, 대구의료원을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지정해 추가 확진자를 대비한 가용병상을 확보한다.

아울러 전담병원 운영에 필요한 의료인력을 확보하고, 의료용 마스크, 전신 보호구, 이동형 음압기 등 의료장비 수요를 파악해 국가 비축장비 우선 배정, 추가 장비 구입 지원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신규 발생 폐렴 환자에 대해서는 의무적으로 코로나19를 검사하는 등 고위험군 관리 및 지역 방역조치도 철저히 진행하고, 지역 내 방역관리 강화를 위해서 불요불급한 일회성·이벤트성 행사는 자제하되 취약계층 대상·밀폐된 장소 등 행사는 연기 또는 대상자 축소를 추진한다.

특히 청도 지역에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격리 및 검사를 실시하는데, 일반병원과 요양병원, 요양시설도 전원 진단 검사 실시 후 모니터링 실시 중이며 종사자는 접촉력 확인 후 자가격리 중이다.

정부는 지역단위를 넘어선 병상·인력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국립중앙의료원과 국군대전병원 등에 코로나19 전담병원 운영을 준비하고, 대구·경북 소재 공공병원도 추가지정을 검토할 계획이다.

한편 대구지역 전체 학교를 대상으로 개학연기 요청에 대한 협의를 완료했고, 대구 전지역은 학원·교습소 휴원 적극 권고를, 경북 확진자 발생지역은 전체학원 휴원을 권장했다.

문화관광과 관련해 대구·경북지역을 포함한 전국의 관광품질인증업체에 대해 손소독제와 마스크를 배포하고, 민간 소규모 공연장의 방역물품을 지원 중이다. 아울러 단관·위탁극장 등 대구·경북 영세 상영관에 손소독제를 지원하고 있다.

종교계에는 중앙사고수습본부 지침전파와 주요 종교시설 현장점검 등을 통해 종교계의 자발적 감염 예방활동을 독려하는 등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대구·경북지역 사업장의 코로나19 유입·확산 방지를 위해 25일에 취약 사업장을 중심으로 방역물품(마스크) 12만 개를 지원할 계획이다. 또 확진자 방문 및 생산 차질 등으로 휴업한 사업장에 고용유지지원금을, 생산량 폭증 업체 등에 특별연장근로인가를 신속 검토·조치할 계획이다.

정부는 대구·경북 지역 확진자 급증으로 대구·경북 지역 보건용 마스크 수요 확대에 대비한 마스크 지원방안도 적용된다며, 21일 대구·경북 지역에 마스크 공급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박연실 기자 cherish@idhnews.com 등록일 : 2020-02-21


   맨위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쓰기


 

코로나19 악재에도 3월 수출 선방…0.2% 감소한 469억달러
4·15 총선 투·개표소 방역 등에 예비비 191억원 투입
특별재난지역 소상공인 전기료 50% 감면…1일부터 이렇게 신청하세요
중기부, ‘가치삽시다 플랫폼’ 온라인 기획전 개최
‘2020 연극의 해’, 코로나19 극복 메시지 온라인 활동으로 첫발
승용차 이용 어려운 해외입국자, 전용버스·KTX 별도 수송
국토교통부, 코로나19 특별재난지역 지적측량수수료 30% 감면
‘코로나19 극복, 어디서든 문화예술교육’ 신규 추진
고용노동부, 사상 최초 모든 업종에 고용유지지원금 최대 90% 지원
정 총리 “면마스크 생산, 소상공인에 일자리 제공해 ‘일석이조’”
Home    |     전국자치뉴스    |     포토뉴스    |     오피니언    |     명예기자뉴스    |     전문가클럽    |     기자클럽    |     커뮤니티
E메일   |    회사소개   |    서울   |    경기   |    인천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강원   |    대전/충청   |    제주
copyright 2005 대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대표전화 02)6000-3399 FAX 02)6008-3444
본 홈페이지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