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4. 07. (화)

5개 국립공연장 휴관·7개 국립예술단체 공연 중단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국립중앙극장, 국립국악원 등 5개 국립공연장을 휴관하고 국립극단, 국립발레단 등 7개 국립예술단체의 공연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공연장 내 코로나19의 감염을 선제적으로 예방하기 위해 다음달 8일까지 국립중앙극장 등 5개 국립공연기관을 휴관하고, 국립극단 등 7개 국립예술단체의 공연을 잠정 중단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휴관하는 국립공연기관은 국립중앙극장, 국립국악원(부산·남도·민속 등 3개 지방국악원 포함), 정동극장, 명동예술극장,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등이다.

잠정 공연을 중단키로한 국립예술단체는 국립극단, 국립발레단, 국립오페라단, 국립현대무용단, 국립합창단, 서울예술단,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등 7개 단체가 해당된다.

이번 조치는 코로나19에 대한 감염병 위기경보가 23일부터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격상된 데 따른 후속 조치로 코로나19 확산 예방에 공연예술계도 동참하기 위해 결정된 것이다.

또한 내달 9일 이후의 국립공연기관의 공연장 재개관 및 국립예술단체의 공연 재개 여부는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보며 결정할 예정이다.

앞서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지난 20일 대학로 소극장을 방문해 코로나19 대응 현황을 점검하고, 예술인 긴급생활자금 융자 지원 등 공연업계 긴급 지원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강철희 기자 kang@idhnews.com 등록일 : 2020-02-25


   맨위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쓰기


 

코로나19 악재에도 3월 수출 선방…0.2% 감소한 469억달러
4·15 총선 투·개표소 방역 등에 예비비 191억원 투입
특별재난지역 소상공인 전기료 50% 감면…1일부터 이렇게 신청하세요
중기부, ‘가치삽시다 플랫폼’ 온라인 기획전 개최
‘2020 연극의 해’, 코로나19 극복 메시지 온라인 활동으로 첫발
승용차 이용 어려운 해외입국자, 전용버스·KTX 별도 수송
국토교통부, 코로나19 특별재난지역 지적측량수수료 30% 감면
‘코로나19 극복, 어디서든 문화예술교육’ 신규 추진
고용노동부, 사상 최초 모든 업종에 고용유지지원금 최대 90% 지원
정 총리 “면마스크 생산, 소상공인에 일자리 제공해 ‘일석이조’”
Home    |     전국자치뉴스    |     포토뉴스    |     오피니언    |     명예기자뉴스    |     전문가클럽    |     기자클럽    |     커뮤니티
E메일   |    회사소개   |    서울   |    경기   |    인천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강원   |    대전/충청   |    제주
copyright 2005 대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대표전화 02)6000-3399 FAX 02)6008-3444
본 홈페이지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