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5. 30. (토)

방역당국 “고3 등교수업, 또 다른 도전…철저관리·신속대처”

 “다양하고 예상 외 상황 나타날 수 있어”…방역수칙 준수 당부

방역당국이 20일부터 시작하는 고3 등교수업을 앞두고 “코로나 방역관리에 있어서 또 하나의 큰 도전”이라면서 “내일부터 다양한 상황이 나타날 것이고, 예상 외의 상황도 나타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19일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히며 “처음의 혼선과 불안을 피할 수는 없겠지만, 우리가 코로나19를 통제해 왔듯이 학교에서도 철저한 사전준비를 바탕으로 감염관리와 신속한 대처로 이겨낼 수 있다고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방대본’)는 이날 ‘코로나19 감염예방 관리 방안’을 안내하면서 “그동안 최선을 다해서 관계당국과 개별학교에서 고3 학생들의 개학을 준비해왔다”고 설명했다.

권 부본부장은 “(학교는)교내에 집단감염을 차단하는 사전스크리닝 제도를 실시하고, 학교별로 최선을 다해서 감염예방 노력을 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가정에서부터 건강관리, 발열 등 증상을 확인하고 의심증상이 나타나면 선별진료소의 검사를 받되, 만에 하나 교내에서 의심환자가 발생하면 온라인 수업 전환계획도 갖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처음 경험하는 실제 상황이 내일부터 시작되는만큼, 방역당국은 일부 혼선이 있을 수 있다는 점도 각오하고 있다”면서 “개학 초기에는 현장에서 발생하는 문제를 침착하고 차근차근, 동시에 신속하게 보완해 나가는 시기가 되어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방대본은 교육기관과 보건소의 핫라인을 구성하고, 각 교육청과 지자체의 역학조사 대응팀을 사전에 구성하는 등 유관기관 간에 협력체계를 구축해 신속한 정보 공유와 대응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한 학생들 및 교직원 등 학교 관계자에게는 등교 전에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 등 몸에 이상이 있다면 등교나 출근을 자제하고, 학교에서는 마스크를 상시 착용할 것과 개인위생수칙 준수 등을 당부했다.

특히 학교에서는 교실 입실 전 발열검사를 철저히 하고, 37.5도 이상 발열이나 의심증상이 있으면 보건용 마스크 착용 후 별도 장소에서 대기하면서 보호자에게 연락할 것을 강조했다.

방대본은 확진자 발생시에는 모든 학생 및 교직원은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 후 귀가하고, 해당 지자체에 역학조사와 소독, 시설이용 제한 등 방역 조치를 실시할 방침이다.

아울러 학교 내 코로나19 전파 및 감염 방지를 위해 진단검사기관에 고등학생 검체에 대한 최우선 검사와 신속한 결과 통보를 요청했다.

권 부본부장은 “(만약) 학교에서 감염상황이 발생했을 때, 우리 모두가 학부모가 된 마음으로 특별히 확진자 또는 의심환자로 발견된 학생들이 편견이나 멍에가 씌어지지 않도록 말과 행동을 조심하고 삼가 주실 것”을 당부했다.

그러면서 “편견과 차별 없이 서로가 병원체만을 적으로 해서 싸우는 세상이 되도록, 그리고 어린 학생들이 코로나19 환자일뿐 혹시라도 감염병으로 인한 편견이나 차별을 받는 일이 없도록 우리 모두 조심하고 한 마음으로 삼갈 것을 다시 한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박연실 기자 cherish@idhnews.com 등록일 : 2020-05-20


   맨위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쓰기


 

정 총리 “젊은이들 통한 조용한 코로나 전파 막아야”
코로나19 극복 위해 ‘지방재정투자심사’ 대폭 개선한다
선결제·선구매 참여 개인사업자·법인에 1% 세액공제 이달 시행
27일부터 수도권 모든 공공분양주택, 3~5년 의무 거주해야
문 대통령 “등교개학, 생활방역 성공여부 가늠 시금석”
복지부, 내달 8일부터 노인일자리 상품권 지급
중소기업 ‘간이회생’ 적용 대상 확대…부채 30억→50억 상향
여행주간 확대·숙박할인 쿠폰 100만개 지원…관광내수 살린다
한국, IAEA에 코로나 대응 노하우 공유…특별기여금 30만달러
‘배달 오토바이 사고 줄이자’…정부·업계 머리 맞댄다
Home    |     전국자치뉴스    |     포토뉴스    |     오피니언    |     명예기자뉴스    |     전문가클럽    |     기자클럽    |     커뮤니티
E메일   |    회사소개   |    서울   |    경기   |    인천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강원   |    대전/충청   |    제주
copyright 2005 대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대표전화 02)6000-3399 FAX 02)6008-3444
본 홈페이지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