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5. 30. (토)

K팝 무관중 온라인 공연 개최…한류 이어간다

 19~21일 저녁 7시, ‘랜선음악여행’ 진행…80여분 생중계

문화체육관광부는 코로나19 사태에도 국내외 한류 팬들과 소통을 이어가기 위해 온라인으로 한국 대중음악(K-POP) 공연을 펼친다고 19일 밝혔다

문체부는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 콘텐츠코리아랩 스테이지에서 매일 저녁 7시 ‘랜선음악여행–트립 투 케이팝(TRIP TO K-POP)’을 무관중으로 개최한다.

공연은 네이버 브이 라이브, 유플러스 아이돌 라이브 앱, 한국콘텐츠진흥원 유튜브, 더 케이팝 유튜브 등 온라인 채널과 SBS MTV, SBS F!L 등 방송 채널을 통해 80여 분간 생중계된다.

생방송이 끝난 이후에는 녹화 방송을 MTV ASIA 채널을 통해 아시아 20여 개국에 송출할 예정이다.

한류 팬들은 아이콘, 소란, 비비, 나띠, 에이프릴, 김재환, 데이브레이크, 홍이삭, 오마이걸, 바밍타이거, 서사무엘, 마틴 스미스, 카드(KARD) 등의 공연을 즐길 수 있다. 유플러스 아이돌 라이브 앱을 통해서는 실시간으로 채팅도 가능하다.

이와 함께 문체부는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와 함께 지난 6일부터 인디 가수들의 실시간 온라인 콘서트인 ‘씬디스케치 랜선 라이브’도 진행 중이다. 28일까지 열리는 이 행사는 유튜브 채널로 생중계된다.

좋아서 하는 밴드, 모트, 소낙별, 하진, 유지희, 리밋, 취미, 열두달, 엔분의일 등 인디 가수 총 9개 팀이 8회에 걸쳐 공연을 펼치고 있다. 회차별 공연 일정은 ‘씬디 티켓라운지’의 누리소통망(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한국 대중음악(케이팝)이 온라인 비대면이라는 새로운 형태로 한류를 계속 이어나갈 수 있도록 정책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박연실 기자 cherish@idhnews.com 등록일 : 2020-05-20


   맨위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쓰기


 

정 총리 “젊은이들 통한 조용한 코로나 전파 막아야”
코로나19 극복 위해 ‘지방재정투자심사’ 대폭 개선한다
선결제·선구매 참여 개인사업자·법인에 1% 세액공제 이달 시행
27일부터 수도권 모든 공공분양주택, 3~5년 의무 거주해야
문 대통령 “등교개학, 생활방역 성공여부 가늠 시금석”
복지부, 내달 8일부터 노인일자리 상품권 지급
중소기업 ‘간이회생’ 적용 대상 확대…부채 30억→50억 상향
여행주간 확대·숙박할인 쿠폰 100만개 지원…관광내수 살린다
한국, IAEA에 코로나 대응 노하우 공유…특별기여금 30만달러
‘배달 오토바이 사고 줄이자’…정부·업계 머리 맞댄다
Home    |     전국자치뉴스    |     포토뉴스    |     오피니언    |     명예기자뉴스    |     전문가클럽    |     기자클럽    |     커뮤니티
E메일   |    회사소개   |    서울   |    경기   |    인천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강원   |    대전/충청   |    제주
copyright 2005 대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대표전화 02)6000-3399 FAX 02)6008-3444
본 홈페이지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