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9. 30. (수)

집중호우 피해자에 대출 상환유예…최대 70% 채무감면도

금융당국이 집중호우 피해자들에게 빚을 감면해주고 자영업 대출을 저금리로 추가 지원키로 했다.

금융위는 11일 “이번 폭우로 수해를 입은 금융기관 대출이용자가 상환이 어려워 신용회복위원회에 채무조정을 신규 신청하거나 재조정하려는 경우 채무감면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피해사실은 관할 지방자치단체에서 확인서를 받으면 된다.

신복위에서 채무조정이 확정되면 6개월간 원금상환이 늦춰지고, 연체기간에 따라 차등화해 금리, 대출원금 감면, 분할 상환 등이 이뤄진다.

대출원금 감면의 경우 연체 90일 이상자만 해당되며 상황 곤란도에 따라 최대 70%까지 빚을 줄여준다.

수해 피해자가 국민행복기금이나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에 빚(담보없는 채무만 적용)이 있는 경우 원금을 60(캠코)~70%(국민행복기금) 감면해주기로 했다.

이번 수해로 선포된 특별재난지역에 거주하거나 사업장을 갖고 있다면 미소금융 또는 전통시장상인회 기존 대출에 대한 상환유예 및 신규 대출 우대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날 현재까지 충주, 제천, 음성, 천안, 아산, 안성, 철원 등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됐다. 이 경우 기존대출의 원금상환을 6개월 간 유예할 수 있다.

신청인들의 경제적 상황이나 상환여력 등을 감안해 필요하다면 이자상환유예까지 지원한다. 대출한도는 최대 1000만원이며 미소금융 대출은 금리우대 혜택도 받게 된다.


    강철희 기자 kang@idhnews.com 등록일 : 2020-08-12


   맨위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쓰기


 

개천절 집회 137건 금지 통보…“강행하면 현행범 체포”
수능 일반시험실 4318개 확충…관리 인원 3만여명 증원
정 총리 “추석 고향방문 자제 부탁…불법집회엔 무관용”
구급차 이송 방해하면 5년 이하 징역·5000만원까지 벌금
타지키스탄과 문화교류 업무협약
4차 추경 집행 속도, ‘적극 행정’으로 확 높인다
폐기물 발생부터 처리까지 전과정 개선…종합대책 수립
자율주행 배달 로봇·전기버스 무선 충전…규제 샌드박스 승인
7.8조 추경 국회 통과…정부 “추석 전 지원금 지급 총력”
정 총리 “4차 추경, 응급상황 처한 국민 구할 심폐소생술”
Home    |     전국자치뉴스    |     포토뉴스    |     오피니언    |     명예기자뉴스    |     전문가클럽    |     기자클럽    |     커뮤니티
E메일   |    회사소개   |    서울   |    경기   |    인천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강원   |    대전/충청   |    제주
copyright 2005 대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대표전화 02)6000-3399 FAX 02)6008-3444
본 홈페이지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