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9. 30. (수)

방역당국 “집중호우 틈새로 코로나19 확산 증가 우려”

 “바이러스 변이 발견되는 등 언제 어떤 방식으로 피해 일으킬지 예측불가 상황”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은 11일 최근 집중호우와 관련 “이런 틈새에 코로나19의 확산도 증가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정례브리핑에 나선 권 부본부장은 “코로나19는 무증상·잠복기·경증 전파에 더해서, 바이러스 변이까지 발견되는 등 우리 일상을 여전히 위협하고 있고 언제 어떤 방식으로 피해를 크게 일으킬지 예측불가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상대적으로 중증 비율이 조금 낮고 치료제와 백신이 없는 지금도 거리두기나 마스크 등으로 생활방역을 통해서 억제할 수 있다는 경험을 가진 것이 다행인 상황이며 귀중한 성과이자 교훈”이라고 말했다.

특히 “대중매체 등에서 방영되는 뉴스나 각종 영상에서 발열체크, 마스크 착용 장면을 자주 그리고 일상적으로 보게 된다”며 “이에 힘을 얻게 되고 솔직히 방역당국으로서는 안심을 하는 측면도 있다”고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거리두기 수칙을 지키는 방송 프로그램을 언급하며 “실생활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이다지도 쉽게 이해하고 함께 실천하는 데 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방송 관계자들께 감사를 표했다.

한편 권 부본부장은 “국민들께서 함께 해주시는 생활방역이 탄탄하게 이루어진다면 설사 치료제나 백신이 없는 상황에서도 얼마든지 대응해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촘촘하고 신속하게 추적 역학조사와 검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서 “언제 어디서나 타인과 만날 때에는 마스크를 항상 착용해주시고, 실내외의 시설에 입장할 때에는 관리자가 요구하는 발열체크, 명부작성, 마스크 착용 등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해 줄 것”을 거듭 부탁했다.


    강철희 기자 kang@idhnews.com 등록일 : 2020-08-12


   맨위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쓰기


 

개천절 집회 137건 금지 통보…“강행하면 현행범 체포”
수능 일반시험실 4318개 확충…관리 인원 3만여명 증원
정 총리 “추석 고향방문 자제 부탁…불법집회엔 무관용”
구급차 이송 방해하면 5년 이하 징역·5000만원까지 벌금
타지키스탄과 문화교류 업무협약
4차 추경 집행 속도, ‘적극 행정’으로 확 높인다
폐기물 발생부터 처리까지 전과정 개선…종합대책 수립
자율주행 배달 로봇·전기버스 무선 충전…규제 샌드박스 승인
7.8조 추경 국회 통과…정부 “추석 전 지원금 지급 총력”
정 총리 “4차 추경, 응급상황 처한 국민 구할 심폐소생술”
Home    |     전국자치뉴스    |     포토뉴스    |     오피니언    |     명예기자뉴스    |     전문가클럽    |     기자클럽    |     커뮤니티
E메일   |    회사소개   |    서울   |    경기   |    인천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강원   |    대전/충청   |    제주
copyright 2005 대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대표전화 02)6000-3399 FAX 02)6008-3444
본 홈페이지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